커튼콜 리뷰

제8회 대전국제소극장축제/2017.10.24.「너, 돈끼호떼」(연극술사 수작) –소극장고도-연출/유현-김인경 평 대전연극 커튼콜

조회수 185

안 본 사람하고는 어떠한 수다도 떨 수 없는 연극 『너, 돈끼호테』

   

- 대전국제소극장연극축제 열혈관객 김인경-


어느덧 여덟 번째를 맞이하는 <대전국제소극장연극축제>의 국내초청작으로 공연된 연극 『너, 돈끼호테』는 제목부터가 호기심을 자극하였다. 너무도 익숙한 돈 키호테 이야기를 한다는 것인데, 그렇다면 뭔가 상당히 다른 해석을 했다는 뜻 아니겠는가? 짐작이 반은 맞고 반은 어긋났다.


때는 돈 키호테가 세상을 떠난 지 한참이 지난 어느 날 달밤. 장소는 그의 무덤이 있는 곳. ‘미쳐서 살다가 정신 들어 죽다’라고 쓰인 그의 묘비 앞에, 다 늙어서 빼빼 마른 싼초가 찾아와 그를 추억한다. 그는 우리에게 돈 키호테와 함께 했던 모험과 자신의 감회를 이야기 해준다.


<돈 키호테>와 동시에 떠오르는 유명한 풍차와의 격투, 끌려가는 죄수들을 구출하기 위해 중무장한 호송대와 싸워 그들을 구하지만 뒤통수 맞은 이야기, 귀족 마님을 호위하는 호위 기사와 맞짱 뜬 이야기와 이발사의 대야를 황금투구로 착각하고 빼앗은 이야기 등등이 펼쳐진다. 그리고, ‘백월의 기사’라는 호칭으로 위장한 마을 이웃과의 결투에서 패배한 후에 고향에 돌아와 살다가 병에 걸려 죽는 것으로 큰 줄거리는 끝이 난다.


 

돈 키호테의 죽음 이후에 혼자 살아남아 그를 추억하는 싼초가 화자가 된다는 점 말고는 그다지 새로울 것이 없다. 하지만, 이 연극의 새로움은 형식에서 비롯된다. 공연에 나오는 모든 등장인물, 심지어 돈 키호테의 애마인 로시난테까지 한 명의 배우가 소화해내는 낸다는 것이다. 즉, ‘모노드라마’인 셈인데, 엄밀히 그렇다고도 못하는 것이, 극의 처음부터 끝까지 한 명의 연주자가 등장하기 때문이다.


무대 한 켠에 자리 잡고, 각종 도구를 활용하여 음악과 음향을 도맡은 폴리아티스트는 관객에게 소리를 만드는 과정을 직접 보여주며 극을 이끌어 나간다. 말발굽 소리, 풍차 돌아가는 소리, 검을 빼는 소리, 격투를 하는 소리 등등 모든 효과음을 만들어, 인물 변화와 장소 이동을, 때론 현실적으로 때론 환상적으로 펼쳐낸다. 또한, 간간히 배우와의 대화를 통해 극의 진행에도 적극 개입한다.


배우는 자신의 신체를 통해 수많은 인물 뿐 아니라, 말과 사자까지 연기해내는데 박수가 절로 나온다. 돈 키호테, 싼초, 4명의 죄수, 이발사, 백월의 기사를 비롯 수많은 역할을 능수능란하게 오가며 돈 키호테의 여정을 보여준다. 그야말로 ‘배우의 힘’을 여실히 보여주는 공연이었다.


특히, 돈 키호테의 모습에 서서히 매력을 느끼고 동화되어가는 싼초가 그와 나란히 말을 타고 가며 존경과 애정을 표현하다가 사과를 건네는 장면, 그 사과를 반으로 나누어 먹는 장면은 이 연극이 아니면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명장면이라 여겨진다. 

 

즐겁게 보고, 열심히 박수를 치고 극장 밖을 나서며, 뭔가 허전한 느낌의 진원지를 찾아내는데 애를 먹었다. 재미있게 봤는데 왜? 궁금증은 집에 오면서 풀렸다. 나는 새로운 ‘돈 키호테’를 보러 갔는데, 멋있는 배우 ‘양승한’을 본 것이다.


제작진들은 이 시대에 다시금 돈 키호테를 불러내고 싶었을 것이고, 배우 양승한을 드러내고 싶었을 것이다. 내가 연극을 보러 갈 때의 짐작과 기대가 반은 맞고 반은 어긋났다면, 제작진들의 의도가 반은 성공했고 반은 실패한 탓일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주변 사람들에게 어서 서둘러 『너, 돈끼호테』를 보라고 재촉할 것이다. 이런 독특하고 에너지로 똘똘 뭉친 연극을 언제 또 만날 수 있겠는가?


프랑스의 문학평론가 르네 지라르는 『돈 키호테』 이후에 쓰인 소설은 『돈 키호테』를 다시 쓴 것이나, 그 일부를 쓴 것이라고 했다. 연극술사 <수작>의 『너, 돈끼호테』는 어느 지점에 위치할까? 난, 이 연극을 본 사람들하고만 이 대화를 나눌 작정이다. (*)

※ 본 게시글은 네이버 카페 [대전연극의 즐거움]에서 옮겨온 글입니다.